본문 바로가기
맛집

서울 3대 치킨으로 불린다는 양재닭집 방문

by 디캔터 2022. 10. 13.
반응형

양재역 부근 서울 3대 치킨으로 불린다는 양재닭집이 있다는 소문에 방문을 해보기로 합니다. 도착해서 가게를 살펴보니 지하에 위치해있고 허름한 간판과 입구가 과연 맛집이 맞나하는 생각이 저절로 들게 됩니다만 이런곳인데도 소문이 났다면 정말 치킨에 무슨 비법이 있겠구나 하는 생각에 들어가보기로 합니다.

 

가게를 들어가자마자 입구에 오픈형의 주방이 보였으며 거대한 가마솥에 치킨을 쉴새없이 튀기고 있는 장면이 보입니다. 요즘은 전부타 튀김기계로 치킨을 조리하는 것과 다르게 정말 옛날 시장에서 보던 통닭 그대로의 조리기법이 인상적인 장면입니다.

 

입구에서 테이블쪽을 바라보니 사람들이 가득차 있는 모습입니다. 저마다 치킨을 주문하고 맥주와 소주를 곁들이며 상당히 시끄러운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조용한 시장구석의 통닭집에 이렇게 사람이 웅성대다니 점점 치킨맛에 환상이 심어지기 시작합니다.

 

한자리가 마침 운좋게 있어 자리를 잡고 메뉴판을 살펴봅니다. '치킨' 이보다 더 단촐한 메뉴판이 어디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정도로 간단명료한 메뉴판에 감탄을 하며 치킨과 맥주를 주문하여 전설의 치맥을 즐겨보기로 합니다.

 

주문하고 기다리니 아무것도 세팅되는 것이 없어서 직원분께 여쭤보니 양재닭집은 모든것이 셀프서비스라고 합니다. 역시 저렴한 가격에 치킨단품인 가게를 운영하기 위해서 모든것을 셀프서비스로 하여 치킨에 집중하는 구나 하고 점점 더 환상이 커져가는 것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양재통닭

드디어 치킨이 나왔습니다. 마치 영화 극한직업에서 동네 허름한 치킨집에서 통닭을 처음 시켜먹어보는 기분을 느껴보게 됩니다. 겉보기에는 다른 치킨과 전혀 다를것이 없는 평범한 후라이드 치킨의 모습입니다.

 

눈으로만 봐서는 맛을 느낄수가 없는법 닭다리를 잡고 과감하게 뜯어보며 맛을 음미합니다. 흐음... 환상이 너무 컷던탓인가 무언가 와닿는 것이 없습니다. 맛에대해서 다른 수식어를 붙여보고 싶지만 그냥 일반 후라이드 치킨 그 맛입니다. 튀김옷에 무언가 특별한 비법 혹은 염지의 황금비율, 소스의 차별화 서울 3대 통닭이라고 불릴만한 아무런 것도 느껴지지 않는 일반 후라이드 치킨입니다.

 

 다른 부위를 하나씩 먹어봐도 전혀 다른것이 없는 일반 동네 치킨의 맛입니다. 도데체 소문이 어떻게 난건지... 서울 3대 치킨이라는 소문이 나려면 최소 광화문에 거성호프와 같이 카레튀김옷이 치킨과 어우러져 기억에 남는 무언가를 안겨줘야하는데 가격이 저렴한 것을 제외하면 특출난 것이 없는 것에 상당히 실망감을 느끼게 됩니다.

가장 맛있는 것은 치킨도 소스도 맥주도 아닌 바로 새콤한 무 입니다.

 

맛집탐방에서 오늘도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하며 계산을 하고 가게를 나가면서 주변을 살펴봅니다. 늦은시간인데도 사라들은 계속해서 회전되며 테이블을 가득 채우고 있는 모습입니다. 역시 먹는 장사에서 열사람 입맛을 못 맞춘다는 진리를 깨달으며 양재통닭 방문 후기를 마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