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신당동 숨겨진 맛집 다모아풍년집 김차숙

by 디캔터 2022. 10. 14.
반응형

신당동 약수역과 청구역 사이 어디쯤 번화가도 아닌 주택가 한복판에 숨겨진 맛집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방문해보기로 합니다. 가게 앞에 도착해서 살펴보니 외관은 조그맣고 조촐한 조명에 허름한 모습입니다.

 

로드뷰로 살펴봐도 주택가 한복판 인적이 뜸한곳에 간판도 다 닳아서 보이지 않을 정도로 오래되어 보이는 기대감이 없는 음식점으로 보입니다.

 

그래도

여기까지 왔는데 소문의 진상이라도 확인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안에 들어가서 자리를 잡고 메뉴판을 살펴봅니다. 삼겹살, 닭볶음탕, 오징어볶음, 골뱅이무침, 계란말이 등 소박한 메뉴가 보이는데 단연 눈길을 끄는것은 김차숙 김치, 차돌박이, 숙주의 줄임말인 메뉴가 시선을 사로잡아 주문을 해봅니다. 메뉴를 보다보니 벽도 낙서가 많고 매우 허름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김차숙을 주문하고 잠시기다리자 솥뚜껑 불판에 숙주를 산처럼올려서 먼저 불판위에 올려놓아 주십니다. 불판에 불이 달궈지면서 숙주가 조금씩 지글지글 끓는 소리를 내며 고소한 숙주의 향을 내는게 참으로 식욕을 당기는 프로세스입니다.

 

뒤를 이어 차돌박이와 김치 그리고 어려가지 밑반찬들도 내어 주십니다. 김치, 차돌박이, 숙주 3가지의 주인공이 어떠한 맛을 낼지 벌써부터 기대가 되고 있습니다.

 

어떻게 조리를 해야하나 머뭇머뭇하고 있으니 사장님께서 직접 숙주를 자르고 김치를 올리고 고기를 구워주십니다. 다른테이블도 그렇게 하는 것을 보니 원래 고기를 구워주는 곳이구나 역시 이런 사소한 배려가 쌓여서 입소문이 나는건가 하는 생각이 들게 됩니다.

 

김차숙

차돌까지 세팅한 김차숙의 비주얼을 담아봅니다. 비주얼로만 봐도 정말 맛있어보이는 세트가 아닐 수 없습니다. 겉으로만 봤을때 이런 화려한 메뉴가 있다고 생각도 못해봤는데 역시, 숨겨진 맛집은 많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되는 대목입니다.

 

완성된 차돌박이를 소스에 직접 찍어서도 먹어보고, 김치와 숙주를 섞어서도 먹어보고 사장님에 추천에 따라 깻잎에 싸서 양념과도 먹어봅니다. 차돌의 풍부한 지방맛이 새콤한 소스와 만나서 상당히 맛있게 느껴집니다. 차돌박이는 단조로운 기름맛이 계속먹으면 물리게 되는데 이를 숙주의 아삭함과 향 그리고 김치가 잡아줘서 계속해서 맛을 새롭게 느끼게하고 물리지 않게 즐길 수 있도록 도와 줍니다.

김차숙 주택가 한가운데 꽁꽁숨어있어도 소문이 날만한 그런 비주얼과 맛입니다.

 

김차숙을 순식간에 비워버리고 뒤이어 삼겹살에 도전해봅니다. 삼겹살의 비주얼은 생삼겹으로 상당히 윤기가 흐르는 것이 김치와 함께 솥뚜껑에 구워먹으면 먹어보지 않아도 그 맛을 유추할수 있을정도로 좋아보입니다.

잘익혀진 삼겹살을 김치와 함께 먹어보니, 김차숙의 잔상이 아직 남아서인지 그냥 그럭저럭 특색없는 삼겹살로 느껴집니다. 일반 동네에서 먹는 삼겹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딱 중간정도의 맛이라고 느껴지게 됩니다.

 

김차숙에 이어 삼겹살까지 마무리하고 신당동 숨겨진 맛집 탐방을 마무리합니다. 다모아풍년집 김차숙이 생각날때마다 신당동을 들르게 될 것 같은 아니땐굴뚝에 연기가 나지 않는다는 말을 증명한 가게였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