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

코스트코에 술 구경가자

by 디캔터 2020. 4. 14.
반응형

 

코스트코는 창고형 마트로서 여러제품들을 착한가격으로 대량 구매하기에 좋은 곳입니다.

술 또한 세계각국 여러종류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은 코스트코 술 쇼핑기를 올려봅니다.

 

데낄라는 흔히 용설란 및 선인장으로 만든 증류주 입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호세꾸엘보 데낄라가 진열되어 있습니다. 데낄라는 손등에 소금과 레몬으로 드시는거 아시죠?

 

코스트코에서 아네호 등급의 데킬라를 볼수 있다니 신기합니다.

데킬라는 숙성연수에따라서 블랑코 - 레포사도 - 아네호 등급으로 나뉘는데 그중 아네호 등급이 최소 1년이상 숙성한 최고등급의 위스키입니다. 아네호 등급 데킬라는 1리터에 57900원에 볼 수 있다니 역시 코스트코의 가격은 ㄷㄷㄷ

 

깔루아는 커피리큐어입니다. 술에다가 첨가물을 가미한것을 리큐어라고 부르는데요. 즉 깔루아는 증류주에 바닐라와 캐러맬을 더하여 커피맛을 낸 술입니다. 알콜도수는 20도 정도지만 강한 커피향과 단맛이 덮어줘서 알콜향을 느끼기 거의 어렵습니다.

 

옆으로는 크림리큐어인 베일리스가 보입니다.

아이리시 위스키에 크림과 초콜렛으로 맛을 낸 크림리큐어로서 고소한 크림의 향과 초콜릿의 단 맛이 잘 어우러져 제과재료로 쓰이기도 합니다.

 

코앵트로 리큐르 프랑스산 비밀의 리큐르입니다. 제조과정을 150년 동안 비밀에 부쳐져 있어서 신비의 리큐르라고도 불립니다. 맛은 산미가 강하고 오렌지향이 납니다.

 

옆으로는 이제 진이 보입니다. 보태니컬 진 징72는 밀을 원료로하여 만든 증류주에 블랙베리, 캐모마일, 귤껍질등 6가지 식물과 6가지 허브를 사용한 특별한 향의 술입니다. 진은 예전부터 약용으로 많이 쓰였습니다. 향을 맡아보시면 이해가 가실듯 합니다.

 

코스트코상표인 커클랜드 아이리시 크림과 독일의 전통 리큐르 예거마이스터가 진열되어 있습니다

주정에 무려 56가지의 허브, 열매, 뿌리, 향료 등을 넣어서 숙성시켜 만든 일명 약용 리큐르 입니다. 맛을 보시면 처음에는 거부감을 느낄수 있으나 진심 한약과 같은 맛을 느끼실수 있습니다.

 

모히또가서 몰디브나 한잔할라니 명대사의 주인공인 모히토입니다. 칵테일의 한 종류로서 럼에 라임과 민트를 첨가하여 시원한 맛을 냅니다. 해변가를 바라보며 한잔하면정말 어울리겠네요

 

런던드라이진 시리즈가 진열되어 있습니다. 가장 유명한 봄베이사파이어와 코스트코상표인 커클랜드 시그니처 런던드라이 진이 보입니다. 진은 앞서 보았듯이 약용주와 같이 주니퍼베리등의 추출물이 가미되어 향이 강합니다만 이것이 영국에 건너가 상대적으로 향이 약해지고 단맛이 없어지며 맛이 드라이하게 변해버린것이죠. 가장 유명한 런던드라이진인 봄베이사파이어는 투명한 푸른색 디자인의 병으로 매우 유명합니다.

 

럼과 진의 양대산맥 말리부와 핸드릭스가 나란히 진열되어 있습니다. 휴양지의 이미지와 어울리는 코코넛이 첨가된 고소한 말리부는 칵테일의 재료로도 많이 쓰입니다. 강한 장미향의 진인 핸드릭스는 바에서 주문하면 보통 오이를 첨가시켜줘서 향을 더욱 강하게 느낄수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많이 팔리는 럼 바카디입니다. 강한 도수와 향을 가지고 있으며 칵테일의 주요 원주로 쓰입니다.

 

오 계속 돌다보니 이제 위스키가 보입니다. 한국에서 가장유명한 발렌타인위스키와 가장 고급스로운 이미지로 통하는 로얄살루트가 진열되어 있습니다. 역시 위스키로 넘어오니 가격이 후덜덜덜 해집니다.

 

발렌타인위스키 시리즈 옆으로 커클랜드 시그니처 24년 위스키가 보입니다. 24년 숙성이라니 매우 궁금해집니다.

 

위스키계의 필라이트 벨즈위스키가 보입니다. 1리터에 16990원 위스키가격이 맞나 싶을 정도로 싸네요...

 

시바스리갈과 발렌타인마스터즈 위스키가 보입니다. 시바스리갈은 국내에서 박전대통령이 좋아하는 술로 알려져있고 발렌타인마스터즈는 한국인을 위해 따로 블렌딩한 위스키입니다. (얼마나 팔아줬으면...)

 

옆으로는 이제 꼬냑시리즈가 시작되나 봅니다. 꼬냑의 가장 유명한 브랜드 헤네시 꼬냑과 못지않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레미마틴 시리즈가 나란히 진열되어 있습니다. 둘다 V.S.O.P 등급입니다. 꼬냑 등급은 숙성년수에 따라 나뉘는데 보통적으로 V.S. / V.S.O.P. / Napoleon / XO 순으로 숙성이 오래된것을 뜻합니다.

 

앗! 앞서 말한 가장 높은등급의 꼬냑을 커클랜드에서 제조하여 팔고 있습니다. 커클랜드 스카치위스키 24년산도 그렇고 저급라인에서 고급라인까지 공략하는 코스트코 브랜드네요 ㄷㄷㄷ

 

아메리칸 위스키 잭다니엘스 위스키가 보입니다. 보리를 주원료로 만드는 스카치위스키와 달리 옥수수를 주원료로 만들었으며 숙성하는 오크통을 태워 특유의 향과 맛을 냅니다.

 

싱글몰트 위스키의 양대산맥 글렌피딕과 맥켈란이 나란히 진열되어 있습니다. 라이벌끼리 진열하고 소비자로하여금 고민하게 만드는 이런 진열방식 아주 맘에 듭니다.

 

역시 발렌타인이 나왔으면 라이벌 조니워커도 빠질 수가 없죠. 조니워커는 숙성연수를 표기하는데신 각각 숙성년수에 해당하는 컬러로 브랜드를 출시하고 있습니다. 레드 / 블랙 / 골드 / 블루 순서로 숙성이 오래된것입니다.

 

대용량 와인이 진열되어있습니다. 칼로로시 상그리아. 레드와인과 화이트와인이 각각 4리터씩 ㄷㄷㄷㄷㄷㄷ 역시 코스트코는 용량이 아주 끝내줍니다.

 

술구경 한바퀴돌고 맘에드는 술을 고민하다 싱글몰트위스키인 글렌피딕15년과 커클랜드 블렌디드스카치위스키 12년을 구매하기로 합니다. 비교하는 재미일까요?

 

돌아가려는 찰나 한쪽 구석에 진열된 40년 숙성 위스키가 눈에 들어옵니다. 가격이 후덜덜덜 하네요 이건 한잔만 마셔도 10만원 인듯 합니다.

 

즐겁게 귀가하여 구매한 술을 시음해봅니다. 위스키의 향을 그대로 즐길수 있도록 클랜캐런잔을 하이볼로 음료처럼 즐길수 있도록 진저에일을 준비합니다.

 

글렌캐런에 따라 향을 음미하니 꽃향과 함께 초콜릿맛과 몰트의 너티함이 느껴지고 마무리엔 알콜의 맛과 오크의 향이 개운하게 씻어주며 마무리합니다.

 

진저에일에 얼음띄우고 위스키한잔 하이볼로 즐기니 온도차이에 따른 시원한 향과 함께 진저에일의 씁쓸하면서도 단맛이 위스키의 향과어우러져 더욱 단맛을 냅니다. 레몬즙을 조금 첨가하면 해변에서 마시는 칵테일과 같은 청량감을 동시에 느끼실 수 있습니다.

이상 코스트코에서 볼수 있는 술에 관하여 포스팅을 마무리 짓고 다음엔 구매한 코스트코 스카치위스키는 과연 어떤 맛인지 비교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