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뱅뱅사거리 차돌박이 맛집 차돌소풍

by 디캔터 2021. 6. 9.
반응형

뱅뱅사거리에서 저녁 약속이 있어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 한우 차돌박이 숯불구이라고 써진 간판에 홀리듯이 몸이 저절로 옮겨 집니다.

 

가게안을 살펴보니 벌써 만석입니다. 한자리 남은곳에 럭키라고 외치며 자리를 잡고 앉아봅니다. 가게안은 좁지만 다마신 혹은 키핑해 놓은것으로 보이는 술병들로 인테리어 되어 있어 무언가 인기많고 술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라는 이미지를 주고 있습니다.

 

자리를 잡고 메뉴판을 살펴봅니다. 대표메뉴를 보이는 차돌박이는 역시 맨 위에 적혀있었으며, 갈비살과 채끝등심, 안창살, 살치살이 보입니다. 가격대는 높아보이지만 맛집같아 보이니 골고루 시켜보기로 합니다.

 

차돌박이와 갈비살을 주문하고 기다리자 숯불과 그릴을 세팅해주십니다. 그릴주변에는 양파와 버섯으로 채워져 있고 차돌박이와 갈비살을 구울 준비를 합니다.

 

굽기전에 차돌박이의 모습을 살펴보니 최고급 참치뱃살을 보는 것처럼 지방끼가 일품에 마블링이 살아있습니다. 상당히 기대가 되는 비주얼입니다.

 

차돌박이를 구워서 맛을 봅니다. 숯불에 구우니 빠르게 구워지고 기름기가 입안에서 느껴지는게 천상의 맛을 자아냅니다. 간판대로 숯불구이 차돌에 감탄하며 집어먹어봅니다.

 

차돌을 굽다보니 가장자리에 계란물을 부어 주십니다. 차돌과 계란찜의 조화를 생각하니 기분이 좋아집니다. 즐거운 마음으로 차돌을 구워먹어봅니다.

 

차돌을 즐겁게 마무리하고 갈비살을 구워서 맛을 봅니다. 갈비살도 역시 적당한 지방기에 감칠맛이 일품이라 녹는듯이 입안에서 사라져 갑니다.

 

고기를 먹다보니 정신이 팔려서 계속 먹어보기로합니다. 이번에는 채끝등심을 주문해서 먹어봅니다. 두꺼운 등심을 잘 구워서 소금에 찍어먹으니 씹을수록 감칠맛이 폭발합니다. 고기가 비싸지만 잘하는 집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됩니다.

 

고기를 계속먹다 후식으로 된장, 주먹밥, 공깃밥, 국수중에 국수를 주문해봅니다. 소용량으로 정갈하게 나오는 모습이 후식용으로 딱인것 같습니다.

 

남은고기와 함께 후식 국수마저 깔끔히 비우고 즐거운 모임자리를 마무리합니다. 뱅뱅사거리에 위치한 차돌소풍은 가게이름답게 숯불에 구워먹는 차돌박이의 참맛을 즐길수 있으며 가격대는 조금 있지만 술을 가져와서 마실수 있는 콜키지 프리도 시행하고 있습니다. 고기 마니아분들은 좋은 자리가 될거라고 생각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