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뱅뱅사거리 맛집 토봉추어탕에서 장어구이로 몸보신

by 디캔터 2020. 6. 16.
반응형

오늘 비즈니스자리는 몸에 좋은 보양식을 먹으러 가자고 하여 장어를 먹기로 합니다. 장어전문점 못지 않은 맛집 토봉추어탕으로 향합니다. 추어탕집에서 장어를 먹는다니 신기해 보일수도 있지만 소문난 맛집의 메뉴는 원래 숨겨져 있어 아는 사람만 찾는것이 진리입니다.

들어가서 메뉴를 봅니다. 추어탕이외에도 장어탕, 장어불고기, 민물장어구이, 바다장어구이, 추어튀김, 고추튀김, 인삼튀김, 빠가매운탕, 메기,참게 매운탕등 다양한 메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장어구이를 물어보자 1kg에 10만원 한다고 합니다. 4명이니 일단 먹어보기로하고 주문을하고 기다립니다.

 

주문을 하고 나자 밑반찬들이 세팅되고 있습니다. 김치와 무말랭이 마늘이 보이고 장어를 찍어먹을 소스도 나옵니다.

 

장어를 시켜서인지 추어탕 국물과 추어튀김을 서비스로 주십니다. 매우 센스가 좋으십니다.

 

소주를 한잔먹고 추어튀김을 찍어 먹어봅니다. 기름진 추어튀김의 맛이 에피타이저로 제격입니다.

 

드디어 장어가 나왔습니다. 영롱한 빛깔이 식욕을 자극합니다. 다 구워서 나오며 따뜻하게 즐길수 있도록 휴대용 버너에 세팅되어 나옵니다. 민물장어라 뼈도 안보이고 살이 매우 탱탱하게 느껴집니다.

 

토봉추어탕은 지하에 식탁이 따로 또한 마련되어 있어 자하에서 드시면 인덕션을 이용해서 따뜻하게 즐길 수가 있습니다.

 

즐거운 마음으로 건배를 하고 장어를 맛봅니다. 장어의 담백한 맛에 기름이 흘러내리는것을 알콜향과 어울리니 천상의 맛을 자아냅니다. 오늘 다들 소주를 바닥을 낼 생각으로 달리고 있습니다.

 

다들 장어를 너무 좋아하여 나중에 마시려고 가져온 필살기 19년 위스키를 오픈합니다. 위스키와 장어가 어우러지자 다들 고급일본식 술집에 온것 같다고 말하며 너무나 좋아합니다. 역시 음식이던지 술이던지 분위기에 좌우되는것이 맞는것 같습니다.

 

이번엔 장어를 깻잎에 생강과 함께 싸먹어 봅니다. 장어의 기름진맛을 깻잎이 진한향으로 받쳐주며 최고의 궁합을 나타냅니다.

장어의 꼬리입니다. 예로부터 남성 기력회복및 정력에 좋다고 알려져있는 부위입니다. 얼른 4명의 모임멤버중 이번에 결혼한 새신랑에게 넘겨줍니다.

 

이번엔 장어를 깻잎무침에 싸서 먹어봅니다. 새콤한 맛이 장어의 기름진 맛과 또한 매우 잘어울립니다.

 

장어 꼬리를 왜 자꾸 새신랑만 주냐고 멤버들이 투정을 부립니다. 사이좋게 나누어 줍니다. 역시 남자들끼리 술자리를 하니 장어꼬리에관한 집착들이 상당합니다.

 

모든 음식을 클리어하고 포만감에 사진을 남깁니다. 장어 1kg은 4명이서 먹기에 충분했으며 추어튀김과 추어탕도 어우러져 매우 만족한 술자리가 되었습니다. 장어를 먹을때 굽기가 귀찮고 연기가 걱정이라면 토봉추어탕에서 장어관련 요리를 드시는 것도 좋은 선택일거라 생각됩니다.

모두 즐거운 먹방,술방생활되세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