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양재맛집 전사랑 해물파전,빈대떡,홍어전,모듬전 취향대로 즐기는맛

by 디캔터 2020. 6. 19.
반응형

비즈니스 모임으로 양재역 근처에 가게되면 먹을 곳이 참 많습니다. 그중에서도 비가오면 항상 사람이 꽉꽉들어차는 곳이 있습니다.

전과 막걸리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전사랑입니다. 가게는 양재역에서 3분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평상시에도 사람들이 많이 찾으나 비가오는 날은 200%의 혼잡도를 보여주는 곳입니다.

 

들어가서 메뉴판을 살펴봅니다. 전이 종류별로 여러가지가 보입니다. 모듬전, 홍어전, 소고기육전, 감자전, 동그랑땡, 해물부추전, 해물파전, 녹두빈대떡, 동태전, 김치전 이미지와 함께 보여줘서 메뉴판이 참 좋습니다.

 

메뉴판 두번째 페이지엔 전말고도 다른 메뉴들이 나열되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눈에 띄는 것은 홍어시리즈가 눈에 띕니다. 역시 막걸리 전문점 답게 홍어를 주로 취급하는것 같습니다. 빨간글씨로 써있는걸 봐서는 주력 메뉴인듯 합니다만 이곳을 여러번 들렸을때에도 가게에서 홍어냄새를 맡아본 적은 없었습니다.

 

메뉴판 마지막장은 참으로 이채롭습니다. 치즈를 주로 재료로 쓴 메뉴들인데 홍어와 까망베르의 조합메뉴가 주력메뉴로서 붉은색으로 인쇄되어있습니다. 홍어와 까망베르 치즈라 어떤 맛이 날까요? 참으로 특이한 조합입니다.

메뉴를 전부 보고 사람들과 어떤 것을 먹을지에 대해서 고르다가 열사람 입맛이 전부 맞을수는 없는 법 일단 무난하게 모듬전과 막걸리로 시작을 하기로 합니다.

 

모듬전이 나오고 각자 막걸리를 따라 건배를 합니다. 건배를 찍느라 모듬전의 구성을 많이 가려버렸네요.

 

전에 방문했을때 찍은 사진으로 구성을 설명드리면 동태전과, 동그랑땡, 가지 및 고추전, 쏘세지, 깻잎전, 호박전, 육전, 해물전 등이 구성되어 있습니다.

 

 사람이 많으니 모듬전은 금방 먹어버리고 추가적으로 안주를 시킵니다. 다들 술을 많이 마셔서 몸생각을 하는지 피를 맑게 해준다는 부추전을 맛보기로 합니다. 부추가 가득들어가고 해물에 항산화작용에 도움을 주는 마늘, 붉은고추가 몸에 좋을것 같습니다.

 

새로운 안주에 막걸리를 계속 들이킵니다. 막걸리는 정말로 전에 어울리는 술인것 같습니다. 비오는 날은 더욱 분위기가 감수성 있게 변하면서 막걸리를 들이키면 향수를 불러일으키는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비만오면 이가게가 꽉꽉 들어차나 봅니다.

 

부추전을 한젓가락 떼어내어 찍어봅니다. 적당히 바삭하게 부쳐낸 전에 부추의 녹색과 붉은고추의 포인트까지 참으로 보기가 좋습니다. 모두들 즐거운 마음으로 마지막 전까지 마무리하고 즐겁게 비즈니스를 이어갔습니다. 비가오면 항상 사람을 잡아끄는 마성의 전사랑 리뷰였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