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서초 소고기 맛집 양재역 자인뭉티기

by 디캔터 2020. 5. 25.
반응형

서초동 양재역 앞에서 업체와 미팅을 하기로 했습니다. 원활한 비즈니스를 위하여 좋은 음식점을 알아보던 때에 양재역 근처에 생소고기 전문점 자인뭉티기가 있다는 것을 발견하고 한번 가보기로 합니다.

 

지도를 보고 찾아가니 눈에 띄기 좋은 1층에 바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오후 6시쯤 조금 이른시간이라고 생각했는데 밖에서 보았는데 벌써 자리가 차보입니다.

 

 

입구에 간판을 보니 최고의 한우 생고기전문점이라고 써있는게 맛있어 보입니다. 오늘 많이 기대가 되는데 실망하면 어떻하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메뉴판을 달라하고 한번 쭈욱 둘러봅니다. 뭉티기가 한우라서 그런지 가격이 비싸게 느껴집니다. 250그램에 5만5천원 다른 구이소고기도 1인분에 5만5천원 결코 싸지않은 가격입니다. 하지만 뭉티기집에 뭉티기를 먹으러 온것이니 일단 모든것을 맛볼 수 있는 코스로 시켜봅니다.

 

주문을 하고 기다리니 뭉티기 2인분이 나왔습니다. 한점먹어보니 육회와는 다른 육사시미의 고소함이 입안가득히 퍼집니다. 특히 특제 양념장에 찍어먹으니 진짜로 새로운 맛입니다. 파트너사도 좋아합니다. 성공적인 비즈니스의 스타트입니다.

 

보시면 고추가 썰어서 들어가있는 특제양념장이 보입니다. 여기에 찍어먹으면 정말로 색다른 맛이 느껴집니다. 사이드로 나온 두부도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

 

고소한맛에 술이 술술 들어갑니다.

 

뒤를 이어 뭉티기초밥이 나왔습니다. 뭉티기를 초밥으로 즐기니 최고급 참다랑어 뱃살초밥을 먹는듯한 착각이 들정도로 고급스럽습니다. 건배가 끊이지 않습니다.

 

육사시미와 초밥에 이어 본격적으로 한우 구이가 나옵니다. 등심,갈비,차돌박이인것 같습니다. 일단 보이는 육질의색과 마블링은 좋아보입니다.

 

우선 차돌박이를 구워봅니다.

 

판이 달궈져 있어 금방 구워집니다. 와 차돌지방이 순식간에 녹아 고기사이로 스며들어가 기름진 최고급 등심의 맛을 얇게 느낄수 있습니다. 숯불구이와는 또다른 매력의 철판구이의 장점을 살리기 위하여 야채를 한번에 집어 넣습니다. 기름을 머금고 구워진 최고의 야채를 위하여 ^^

 

사이드로 나온 북어국 입니다. 자칫하면 느끼한 단조로운 맛이 될수 있는 코스요리에 기름기를 씻어주고 새로운 향을 불어넣어주는 역할을 합니다. 물론 애주가분들께는 해장의 역할도 하는 일석삼조의 메뉴입니다.

 

드디어 하이라이트 메인인 한우 등심을 철판에 구워봅니다. 때깔이 영롱합니다. 한우등심이 맛있게 구워질동안 정성스레 구워놓은 야채로 입맛을 새롭게 합니다.

 

고기가 구워지는 동안 계속해서 잔을 맞추며 비즈니스 이야기를 합니다. 이 후에는 이야기꽃을 피우느라 등심사진을 찍지도 못했네요.

결론적으로 좋은메뉴는 성공적인 비즈니스의 필수품이고 오늘의 좋은자리가 되어준 뭉티기집에 감사를 보냅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