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양재맛집 일키로칼국수(채석강) 백합코스요리

by 디캔터 2020. 5. 18.
반응형

양재역에서 가까운 바지락 전문점 일키로칼국수를 가게 되었습니다.

 

양재역 1번출구로 나와서 직진하면 쉽게 찾을수 있습니다.

 

도착해서 보니 간판이 바뀌었습니다. 바지락 칼국수 백합&전복 코스요리 전문점 채석강으로 바뀌었네요. 그런데 주차안태표지나 유리엔 아직 일키로칼국수가 붙어있는것으로 보아 바꾼지 얼마 안된것 같습니다. 설마 주인이 바뀌어서 맛도 바뀌었으면 어떻하지? 하는 불안한 마음으로 들어가봅니다.

 

 

테이블에 깔려있는 받침대도 아직 바뀌질 않았습니다. 주인이 바뀌어서 맛이 바뀔확률은 적어졌구나 하며 안도의 한숨이 나옵니다. 일키로칼국수 이름의 유래에 대해서 나와있습니다. 바지락 1kg을 그대로 1인분에 담아서 일키로칼국수라 부른다고합니다. 오호!

 

오늘의 메뉴선택은 백합찜코스요리입니다. 코스를 시키면 아래 메뉴와 같이 치즈조개전, 바지락죽, 바지락숙회, 바지락 부추볶음, 마지락 무침, 바지락 탕과 백합찜이 나오는것 같습니다. 원없이 조개를 먹을 수 있을거 같네요

 

 

코스를 시키고 맨처음 나온것이 치즈조개전 입니다. 조개로 만든 파전에 치즈가 녹여져 나옵니다. 피자와 파전의 결합 퓨전요리로 스타트를 시작하며 한잔합니다.

 

 

다음으로 바지락죽과 숙회가 나옵니다. 바지락숙회를 죽에 맘껏 올려서 먹어봅니다

 

 

 

 

다음으로 바지락탕이 나옵니다. 국물맛을 보니 사장님 안바뀌신것 맞습니다.

바지락탕은 바지락칼국수로 대체하실수도 있습니다만 저는 술꾼이라 바지락탕으로 주문을하고 한잔을 더합니다. 국물맛이 소주를 절로 부릅니다.

 

 

다음으로 나온메뉴는 바지락 부추볶음입니다. 맛을 보니 바지락을 부추와 함께 중화요리식으로 볶아내여 불맛이 살아있습니다. 중국에서 맛보았던 바지락요리 현지 그맛입니다. 대박입니다. 술이 저절로 들어갑니다.

 

 

 

곧이어 조개초무침이 나옵니다. 중화풍 볶음에서 새초롬한 일식풍의 무침 맛의변화가 혀를 매우 즐겁게 해줍니다. 술이 계속해서 땡깁니다.

 

 

초무침을 깻잎과 김을 깔고 바지락숙회를 더해서 조개맛을 늘린후 날치알을 뿌려 톡톡터지는 식감을 내서 싸먹어 봅니다. 여러가지 식감과 향이 어우러저 정말 색다르고 맛있습니다.

 

 

맘껏 코스요리를 즐기는 동안 오늘의 메인인 백합찜이 나왔습니다. 백합을 하나하나 은박지로 싸서 수분이 날아가는걸 막고 촉촉하게 즐길수 있도록 해놓았습니다. 수량이 몇개 안되는게 아쉽지만 술과함께 즐겨봅니다. 해감을 무척잘해놔서 씹히는것이 없어서 좋습니다.

 

 

모든 코스요리를 클리어하고 포만감에 한컷 남깁니다. 정말로 조개가 원없이 먹고싶을때 조개찜대신에 코스요리로 즐긴다면 아주 효율적일것 같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