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비오는 날 한잔하기 좋은 만복국수 양재점

by 디캔터 2023. 1. 18.
반응형

비가 부슬부슬 오고 음산한 저녁 배가고파서 밥을 먹기 위해 양재역 근처를 돌아다니다가 꼬막 현수막에 홀리듯이 가게안에 들어가보기로 합니다. 비가와서 급한마음에 들어갔지만 자세히 살펴보니 만복국수집 보쌈, 동동주 전문이라고 쓰여있는 것이 보입니다.

 

안쪽에 들어가서 자리를 보니 넓은 공간에 자리들도 넓게 띄어져 있어 비오는 날 부디끼는 일 없이 매우 좋은 컨디션을 보여줍니다. 분위기가 좋아보이니 자리를 잡고 앉기로 합니다.

 

자리를 잡고 메뉴를 살펴보니 보쌈, 동동주, 꼬막, 골뱅이소면, 낙지소면, 해물파전 등 전통주점의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습니다. 동동주를 한잔 할까 하다가 처음이니 우선 깔끔하게 홀리듯이 들어오게 만든 장본인 꼬막과 배가 고프니 낙지소면을 추가로 주문하고 기다려봅니다.

 

안주가 나오는 동안 분위기를 살펴보니 비틀즈의 사진과 월드컵 우승장면 그리고 다양한 일본풍의 장식이 복고풍의 분위기를 자아내며 술자리를 더욱 좋게 만들어주는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잠시 기다리자 주문한 벌교꼬막이 나왔습니다. 상태가 입을 많이들 벌리고 있고 육즙이 많이 빠져버린게 꼬막을 잘 삶지 못하는 주방장님이구나 하는 것을 바로 느끼게 됩니다. 꼬막은 적당히 삶아서 입이 저절로 다물어지고 입을 벌리면 촉촉한 검붉은 속살이 빛나는 상태가 가장 맛있는 상태인데 안타까움이 밀려옵니다.

 

그래도 꼬막은 맛있는법 소주잔을 기울이며 꼬막을 맛보니 짭짤한 감칠맛이 입안에 감돌며 술맛을 저절로 띄워주는 역할을 훌륭히 수행해내고 있습니다. 역시 꼬막은 어딜가나 평타를 치는 훌륭한 안주가 아닐 수 없습니다.

 

잠시 기다리자 꼬막에 이어 낙지볶음 소면까지 나왔습니다. 양이 많아보이는게 배를 채우기에 매우 적절한 안주이자 식사가 아닐 수 없습니다. 맛을 보니 산낙지는 아닌 기절낙지이긴 하지만 양념을 적당히 잘 해서 그렇게 맵지도 않고 짜지도 않고 소면과 같이 먹기에 훌륭한 맛을 내주는 역할을 합니다.

 

식사를 하며 반주를 하고 빗소리에 즐거운 이야기도 하고 분위기 좋은 시간을 보내고 마무리로 맥주까지 기울이며 만복국수에서 훌륭한 식사를 마무리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