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건대 차이나타운 매화반점 양꼬치

by 디캔터 2023. 1. 9.
반응형

오랜만의 친구들과 모임자리 학창시절의 추억을 되새기며 건대 차이나타운에 위치한 정통 중화요리 전문점 매화반점을 찾아가 봅니다. 건대 양꼬치거리로 불리우는 6번출구에서 5번출구까지 안쪽의 거리는 중국에 와있는 착각을 하게 될 정도로 중국음식 전문점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 모습입니다.

 

그 중에서도 매화반점은 건물하나가 통째로 음식점이며 사람들이 매우 많은 장소로 양꼬치거리 좀더 안쪽 어두운 곳에 자리잡았지만 사람은 많아 항상 유명한 곳으로 유명합니다.

 

오랜만에 입장을 하니 이른시간인데도 1층에 사람이 너무 많아서 2층으로 올라가라고 안내를 해주십니다. 2층에 올라가니 넓은 자리가 있어서 자리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매우 넓은 사이즈의 매장이 편리하게 느껴지고 있습니다.

 

자리를 잡고 메뉴를 살펴봅니다. 양꼬치는 1인분 16000원 요즘 평균적인 가격대이긴 하지만 예전에 비해서 많이 오른 가격입니다. 추억의 양꼬치와 깐도푸가 매력적인 경장육슬을 주문하고 기다려 봅니다.

 

기본으로 나오는 땅콩, 짜사이에 맥주를 한잔하고 있으니 숯불과 양꼬치가 세팅되었습니다. 양꼬치를 자세히 살펴보니 오랜만에 왔는데도 비계가 별로 없이 살코기로 가득채운 비주얼이 벌써부터 식욕을 자극하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친구들과 만난 자리 장소도 좋고 추억도 좋고 사람도 좋고 건배를 하고 잔을 기울이며 예전 추억들을 이야기하기 시작합니다. 대학가앞에서 친구들과 추억이야기라니 술이 저절로 들어갈 수 밖에 없습니다.

 

잘익혀진 양꼬치를 시즈닝과 쯔란을 잘 버무려서 찍어 먹어봅니다. 특유의 중화스러우면서도 쯔란의 톡쏘는 향이 어우러져 천상의 맛을 자아냅니다. 다른 양꼬치집에서는 쯔란을 취급하지 않는 경우도 있는데 역시 중국인이 하는 전문점이라서 중국 특유의 향이 더욱 강렬한 것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양꼬치에 이어서 별도로 주문한 요리 경장육슬도 나왔습니다. 파, 당근, 오이 등의 야채가 원형으로 둘러져 있고 가운데로 조리된 고기가 올려져 있어 아름다운 비주얼을 보여주는 요리로 건두부에 싸먹는 맛이 매우 일품인 요리입니다.

 

여러가지 재료들을 건두부에 싸서 고수에 올려서 맛을 봅니다. 역시 고수가 들어가야 특유의 향이 어우러지며 최고의 맛을 자아내는 것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고수를 많이 먹고 싶지만 주문할때마다 2000원의 추가비용이 들기 때문에 살살 먹게 되는 점은 아쉬울 수 밖에 없습니다.

 

오랜만에 만난 좋은 사람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며 양꼬치와 추가 요리까지 모두 없애버리면서 이야기 꽃을 피워 보냅니다. 역시 추억을 이야기할땐 추억이 어린 장소에서 하는것이 소재도 끊이지 않고 최고의 안주 역할을 하게 해줍니다.

 

맛있게 식사를 하고 차가운 밤바람을 쐬며 친구들과 추억의 거리를 거닐어 봅니다. 오랜만에 찾아와도 이국적이고 재미있는 장소 건대 차이나타운에서의 밤은 깊어만 갑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