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미아사거리 줄서는 맛집 털보네쪽갈비

by 디캔터 2022. 12. 27.
반응형

미아사거리 부근 번화가에서 약속이 있어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 줄서는 맛집 털보네쪽갈비가 있다는 소리를 듣고 재빨리 찾아가봅니다. 입구에서 살펴보니 쪽갈비를 굽고있고 딱 한자리가 운좋게 남아있어서 재빨리 자리를 차지합니다.

 

입구에서 쪽갈비를 굽는 모습이 신기해서 자세히 살펴보니 강한 숯불 화력으로 쪽갈비를 초벌구이하는 모습입니다. 밖에서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구경을 하고 호기심에 쳐다 볼 수 있도록 유리로 해놓았으며 매우 숙련된 구이솜씨를 보여주고 계십니다.

 

화려한 솜씨도 보았겠다 메뉴판을 살펴보니 쪽갈비 1인분 450g에 17,000원 이라는 매우 좋은 가격이 눈에 들어옵니다. 뼈의 무게를 제외하더라도 괜찮아 보이는 가격이 역시 맛과 가격 가성비가 좋아서 손님들이 많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주문을 하고 잠시 기다리자 파채, 양파, 절임 등의 반찬과 3가지 맛의 소스를 세팅해 주시고 쪽갈비를 숯불위에 올려주십니다. 조촐한 상차림이지만 고기가 많으니 푸짐해보이는 심리적인 만족감을 가져다주고 있습니다.

 

쪽갈비를 직원분께서 쉴새없이 올려주고 있는 모습입니다. 3인분을 시키면 판에 모두 올려놓을 수가 없어서 차례대로 구워야 하는 비주얼입니다. 쪽갈비는 초벌구이를 해서 나오기 때문에 조금만 더 익혀서 먹으면 되는 매우 편리한 시스템입니다.

 

잘익은 쪽갈비를 나눠주신 장갑을 끼고 맛을 봅니다. 양념이 깊게 스며들어있고 염지가 딱 맞아 입안에서 매우 탄력이 있고 맛있게 느껴집니다. 전형적인 단짠단짠 스타일의 쪽갈비로 여성분들이 매우 좋아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어느정도 구우니 장갑도 귀찮아져서 벗어버리고 쪽갈비를 뜯어도보고 소스에 찍어서도 맛보고 다양하게 즐겨봅니다. 장갑을 주는것은 친절하고 편리하지만 손으로 잡고 뜯는 그 맛과 비견할바는 아닌 것 같습니다. 손이야 씻으면 되니까요.

 

이렇게 좋은 음식에 술이 빠질 수는 없습니다. 오랜만에 모인 친구들과 미아사거리 맛집에서 한잔을 기울여봅니다. 길게 보낼 생각에 숙취해소음료도 챙겨마시게 됩니다.

 

맛있게 쪽갈비를 먹으면서 주변을 둘러보니 가게안은 계속 만석이고 바깥으로는 웨이팅이 있는 모습을 살펴볼 수가 있습니다. 미아사거리에서 맛집을 발견했다는 생각에 뿌듯하고 다음에는 여자사람과 오면 정말 좋아하겠다는 생각도 들게 됩니다.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돌아가는길 가게 입구를 찍으니 연말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며 지나가면서 꼭 한번 살펴보게되는 비주얼인 것을 깨닫게 됩니다.

미삼에서 발견한 쪽갈비 맛집 다음에도 들려서 다른 쪽갈비를 먹어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