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노원 공릉 횟집 탐라도에서 가족 모임

by 디캔터 2020. 7. 22.
반응형

가족모임이 있어 8명정도 조용하게 식사할 수 있는 곳이 어디일까 하다가 방문한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탐라도입니다.

 

탐라도라고 쓰여진 입구를 통과하면 에어커튼이 있어 문을열어놔도 냉방을 유지해주며 왼쪽에는 벽걸이 수족관이 있어 횟집 인테리어 느낌이 납니다. 홀과 방에서 식사를 할 수 있는데 저희는 가족모임이라 조용한 곳으로 부탁한다고 하니 방으로 잡아주셨습니다.

 

한쪽에는 수족관이 자리하고 있고 세련된 모습입니다. 역시 프리미엄 횟집의 분위기가 나는 인테리어입니다.

 

자리에 앉아 회모듬을 주문하고 기다리면 처음에 죽과 샐러드 무조림, 홍합탕 등 에피타이저를 가져다 주십니다. 홍합탕 국물을 맛보고 솜씨가 범상치 않음이 촉이 옵니다.

 

조금 더 기다리면 참치, 멍게, 새우, 전복, 문어숙회, 참소라, 회무침, 연어, 나쵸 등을 세팅해 주십니다. 횟집 스키에 나쵸가 어울릴까 아이들 왔으니까 주는구나 하고 먹어봅니다. 와!!!!! 소스와 조합이 정말 일품입니다. 리필해서 어른들도 먹습니다.

 

조금 더 기다리면 시샤모, 메로구이, 콘버터가 나옵니다. 시샤모는 알이 가득차있는 탱탱한 식감이 좋아 먹게되고 메로구이는 버터에 구워서 담백했으나 조금 단맛이 강합니다. 콘버터는 애들용입니다.

 

이것저것 먹다보니 메인 모듬회가 나왔습니다. 숭어, 우럭, 광어, 참동, ,농어 등이 보입니다. 밑에 회가 올려진 검은색 돌장식의 빛깔이 대비를 이루어 훨씬 먹음직해 보이는 장식입니다. 회는 돌장식에 올려서 차가움을 간직하고 물기가 빠져 식감이 좋았으며 신선했습니다.

 

회를 먹고 기다리는데 오늘 특별히 시킨 물회가 들어옵니다. 비주얼이 좋아보이며 고소해보입니다. 가운데 회를 중심으로 멍게, 해삼, 해초, 김, 오이, 무순, 소라, 새우 등이 보입니다.

 

물회에 추가로 소면을 주십니다. 역시 물회엔 소면이 진리인데 센스가 있으시다고 생각합니다.

 

물회에 신선한 해물들을 어느정도 먹고 소면을 넣어 말아 먹습니다. 정말 여름철 시원한 비빔국수의 맛이 입안을 사로잡으며 최고의 맛을 자아냅니다. 정말 물회에 소면은 진리인것 같습니다.

 

물회를 먹고나자 열기튀김 그리고 새우튀김을 가져다 주십니다. 맛을보면 매콤달콤한 소스와 파채의 아삭함 그리고 열기의 담백한 살이 어우러져 최고급 탕수육을 먹는 기분이 납니다. 열기튀김보다는 생선탕수라는 말이 어울릴것 같은 음식입니다.

 

새우튀김은 냉동품이 아닌 일반적으로 초밥이나 물회등에 들어가는 보리새우를 튀겨서 나옵니다. 육즙이 살아있어서 베어물면 뚝뚝 떨어집니다.

 

튀김까지 마무리하면 마지막으로 매운탕과 지리중에서 선택을 할 수가 있으며 오늘은 물회와 소면으로 배가 불렀기 때문에 매운탕꺼리를 포장해달라고 요청합니다. 흔쾌히 포장해주시고는 마무리로 김말이초밥을 올려주십니다. 김이 눅눅하지 않은걸로봐서 필요할때마다 꺼내쓰시는것 같습니다. 이러한 세세한 배려가 맛으로 이어지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모든음식을 클리어하고 나가기전 둘러봅니다. 다 먹은 모습을 보니 포만감이 몰려와 행복해집니다. 맛있는 음식과 조용한좌석 성공적인 가족모임을 마쳤다는 생각에 뿌듯해지는 하루입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