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충무로 인현시장 칠갑산 꼴뚜기회

by 디캔터 2022. 12. 16.
반응형

맛집이 즐비해있어 즐겨찾는 충무로역 8번출구 근처의 인현시장을 둘러보며 오늘은 무엇을 먹을까 살펴보다가 메뉴판에서 흥미로운 안주를 발견합니다. '꼴뚜기' 겨울철 별미이기도 하지만 서촌계단집같이 회전률이 빠르고 유명한 집에서만 먹을수 있다는 꼴뚜기가 써있어서 홀린듯이 가게를 담아봅니다. 칠갑산 무엇인가 토속적인 이름에 홀리듯이 가게안으로 들어가보게 됩니다.

 

들어가서 메뉴판을 살펴보니 병어조림, 문어, 갑오징어, 파전 등 다른메뉴는 인현시장 가게에서 볼수있는 흔한 메뉴인데 꼴뚜기가 있다니 매우 신기하게 느껴져서 꼴뚜기를 주문해봅니다.

 

주문을 하고 가게 안을 살펴보니 6테이블 정도의 좁은 가게이지만 늦은시간인데도 사람들이 가득차있고 사장님의 얼굴이 온화해보이고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참으로 정감이 가는 가게 분위기를 느끼게 됩니다. 인현시장 다른 가게는 무언가 매우 혼잡하고 복잡해보이지만 이곳은 좀더 여유가 있는 분위기랄까 그렇게 느껴집니다.

 

잠시 기다리자 꼴뚜기회가 나왔습니다. 미끈한 비주얼에 점박이 표시가 두드러지는 신선한 꼴뚜기회의 자태를 보고 있으니 감탄사가 터져 나옵니다. 

 

꼴뚜기를 좀더 자세히 살펴보니 표면의 반점이 살아있어 충분히 생으로 먹을 수 있는 상태라는것을 알게 됩니다. 쉽사리 변해서 취급하기 어려운 꼴뚜기를 회로서 즐길 수 있다니 감탄을 하며 맛을 보기로 합니다.

 

꼴뚜기회를 한점집어서 아무것도 찍지않고 순수하게 꼴뚜기회의 맛을 봅니다. 탱탱하게 탄력이 살아있고 씹으면 씹을수록 꼴뚜기의 감칠맛이 퍼져나오는 최상의 맛을 보여줍니다. 비린맛은 전혀없는 최고의 신선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같이 내어주신 초장과도 곁들여서 꼴뚜기 맛을보니 초장의 매콤새콤함과 꼴뚜기의 감칠맛이 어우러져 더욱 깊은 맛을 느끼게 해주고 있습니다. 역시 비린맛을 없애기 위해 초장을 찍는 것이 아닌 최고의 궁합을 위해서 찍는다는 것을 느끼며 꼴뚜기회의 신선함을 느끼며 술을 연거푸 마시게 됩니다.

 

꼴뚜기회를 먹다보니 배를 채워야할 것 같아 병어조림을 주문합니다. 대표메뉴라고 쓰여있어 무언가 더욱 기대가 되는 메뉴입니다. 끓이면서 살펴보니 왕건이 병어와 대파와 양념이 듬뿍 들어가 있어 매우 혜자스러운 구성이 아닐 수 없습니다.

 

맛있게 양념된 병어조림을 짜글짜글해지도록 끓여봅니다. 병어조림은 양념이 살에 잘 배어들도록 졸이면서 끓일수록 맛있어지는 특성을 가지고 있어 즐거운 마음으로 졸여봅니다. 졸인후에 맛을 보니 양념이 살에 잘 배어들어 담백함과 감칠맛이 살아있는 밥을 땡기게 하는 마력과 같은 이끌림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신선한 꼴뚜기회와 토속적인 병어조림 칠갑산의 대표메뉴로 즐거운 술자리를 마무리하고 다음에도 꼴뚜기가 생각나면 꼭 다시와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칠갑산 꼴뚜기 서촌계단집보다 맛있다.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