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양재 뱅뱅사거리 돼지고기 맛집 - 돼지연구소

by 디캔터 2020. 7. 2.
반응형

뱅뱅사거리에 가면 많은 맛집이 있지만 꼭 들려야하는 곳이 돼지연구소 양재직영점입니다. 돼지연구소는 돼지여러부위를 숯불에 먹는 그 참맛으로 전국에 체인점을 내고 있으며 그중에 양재점이 가장 핵심입니다.

 

평소에는 사람이 너무 많아 밤늦어서야 자리가 나기 때문에 어둑어둑해졌을때 찾아가 봅니다. 벌써 어둠이 짙게 깔렸습니다.

 

들어가서 메뉴판을 사진에 담아봅니다. 흰살, 꼬들살, 뽈살, 등심덧살의 특수부위가 이 체인점의 핵심고기 부위이며 이것들을 모아서 나오는 메뉴가 모듬한판, 반판 시리즈입니다. 그외 껍데기가 붙어있는 껍고기, 더덕삼겹살, 양념더덕, 막창 등의 메뉴도 자주 보일정도로 꾸준히 주문히 나오고 냉면, 계란찜, 땡초라면 등 모든 메뉴가 대체로 맛있는 집입니다.

 

모듬반판을 주문하고 자리에 앉자 기본적인 상차림이 세팅이 됩니다. 양파와소스, 와사비와 소금, 쌈장과 콩가루, 백김치와 부추 그리고 핵심 새우액젓입니다.

 

기다리던 모듬반판이 나왔습니다. 차례대로 등심덧살, 뽈살, 꼬들살, 흰살 입니다.가게에서 추천하는 먹는순서는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흰살부터 등심덧살까지 차례로 드시면 됩니다.

 

불판위에 가게추천대로 흰살부터 구워봅니다. 불판위에 새우액젓은 핵심소스로서 돼지고기의 맛을 몇배로 끌어올려줍니다.

 

고기가 구워지는동안 된장찌개가 나옵니다. 이 가게의 트레이드 마크중 하나라고 말할수 있는 된장찌개입니다. 유명한 고깃집 된장찌개 레시피는 몇천에 거래가 된다는 소문들이 있는데 이집 된장찌개를 맛보면 과연 그럴수도 있겠다 하는 생각이 듭니다.

 

첫번째 고기가 구워졌습니다. 말한대로 새우액젓에 찍어 맛을 봅니다. 새우액젓의 감칠맛이 고기에 스며들어 고기의 맛을 몇배나 끌어올려줍니다. 어떻게 이런걸 생각해냈나 모르겠습니다.

 

이 감칠맛에 어울리는 소주로 기름기를 씻어줍니다. 술을 자주 마시지만 특히 이 돼지연구소에서 먹는 소주맛은 남다르게 느껴집니다.

 

구워진 고기를 깻잎에 얹어 양파와 부추도 같이 싸서 맛을 봅니다. 야채가 어우러지니 고기는 또 새로운 맛이 납니다.

 

흰살이 끝나고 다음타자인 꼬들살로 넘어가봅니다. 꼬들살은 끝에 꼬들한맛이 별미이기때문에 끝부분을 포함하도록 길게 반으로 잘라야 합니다. 그래야지만 꼬들한 식감을 느낄수가 있습니다.

 

꼬들살의 식감에 어울리게 콩가루를 묻혀서 더욱 고소하게 맛을 봐봅니다.

 

안주가 좋으니 술이 끝이 없이 들어갑니다. 역시 돼지고기에는 기름기를 깨끗하게 씻어주는 소주가 제격인것 같습니다.

 

 

다음으로는 뽈살을 구워봅니다. 뽈살의 촉촉함이 사진에서도 느껴지는것 같습니다. 촉촉함을 유지하도록 자주 뒤집어가면서 구워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등심덧살도 올립니다. 뒤로가면서 돼지고기의 육즙이 가득하도록 살의 비중이 높아집니다. 보통 팬에 구워먹는 돼지고기는 항상 기름이 가득해서 쉽게 물려버리기 쉬운데 돼지연구소는 가볍게 즐길수 있는 특수부위를 파는데다 숯불로 굽기에 기름기도 제거되고 정말 깔끔한 돼지맛을 느끼실수가 있습니다.

 

안주가 좋으니 술이 계속해서 들어갑니다. 역시 맛집에 술매출이 높을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는것 같습니다.

 

후식으로 시킨 땡초라면이 나왔습니다. 안성탕면을 정말 맛있게 끓여냈습니다. 꼬들한 면뒤에 매콤한 국물이 돼지고기를 먹은후 기름기를 씻어주는것 같고 맛의 변화와도 매우 어울립니다.

 

마무리 라면까지 깔끔하게 식사를 마친 모습입니다. 돼지연구소 양재점은 올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사람이 너무 많아서 막상 갈때는 짜증이 나지만 식사를 마치면 만족감에 다음에 또 생각이 나는 곳입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