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잠실역 최고의 경미 양꼬치

by 디캔터 2021. 3. 26.
반응형

잠실역에서 내려 방이동먹자골목 간만에 약속을 잡고 무엇을 먹을까 살펴보다 양꼬치집이 눈에 들어옵니다. 경미양꼬치 샤브샤브 간판을보니 양꼬치가 땡겨서 가까이가서 살펴봅니다.

 

 

양꼬치와 샤브샤브를 판매하고 다야한 요리메뉴가 보입니다. 실내도 깔끔해 보이는게 들어가 보기로 합니다.

 

들어가서 메뉴판을 살펴봅니다. 양꼬치와 샤브샤브, 마라탕, 볶음밥 등 다양한 메뉴가 눈에 들어옵니다. 일단 양고치집에 왔으면 양꼬치를 먹어봐야지 생각하며 양꼬치와 소주, 맥주를 주문합니다.

 

주문을하고 살펴보니 마라새우, 마라롱사, 향라새우 지삼선, 경장육슬 등 다양한 메뉴가 보입니다. 요리는 양꼬치먹다가 이따 주문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양꼬치와 바지락 볶음이 나왔습니다. 양꼬치는 두껍고 지방이 살짝만 있는게 상당히 맛있어 보이고 바지락은 살짝 매콤하니 괜찮아보입니다.

 

양꼬치를 숯불에 올려놓고 소맥으로 건배를 합니다. 바지락 볶음 맛을 보니 오동통한 바지락의 육즙과 살짝 매콤한 소스가 어우러져 에피타이저의 역할로 일품입니다.

 

바지락을 먹으면서 한잔하고 있는데 마라탕 국물을 서비스로 주십니다. 상당히 맘에드는 곳입니다. 바지락과 마라탕을 조합해가며 술잔을 연거푸 비워봅니다.

 

양꼬치의 맛을 볼 차례입니다. 양 누린내가 하나도 나지 않는 양고기의 맛이 입안에 퍼집니다. 양꼬치를 안주삼아 본격적으로 소주잔을 비웁니다.

 

양꼬치와 바지락 그리고 마라탕을 조합하여 비우다보니 끝도없이 들어가고 있습니다. 괜찮은 맛집을 발견한것 같아 기분이 좋아집니다.

 

술과 안주도 살짝 물리기 시작할 무렵 무언가 변화를 주기위해 근처 편의점에서 구매한 비장의 카드를 꺼내놓습니다. 위스키를 마무리로 끝맛을 고급지게 바꿔봅니다.

 

위스키로 기름진 입맛을 마무리하며 음식을 싹다 비워버립니다. 방이동 경미양꼬치 양고기 먹고 싶을때 자주 들르게 될것 같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