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잠실역 양꼬치 맛집

by 디캔터 2020. 8. 10.
반응형

방이동 먹자골목은 언제나 사람들로 북적이고, 그만큼 모임용, 데이트용, 비즈니스용 맛집도 많습니다. 오늘은 비즈니스 모임이 있어 맛집을 찾던중 새로운 고기를 먹고싶다고하는 말에 미성 양꼬치로 제안을 하고 자리를 옮겼습니다.

 

미성양꼬치 입구가 보입니다. 가게앞에는 3대가량의 주차공간이 있으며 내부에는 홍등이 반짝이는 중국식 인테리어가 눈에 띕니다.

 

메뉴판을 펼쳐봅니다. 양갈비와 양등심, 그리고 양갈비, 양등심, 양삼겹 3가지가 세트로 나오는 양고급세트가 보입니다.

 

 

뒷면에는 일반적인 양꼬치와 양갈비살의 메뉴가 보입니다.

 

뒷면 요리부에는 꿔보로우, 마파두부, 지삼선, 어향육슬, 어향가지, 향라대하 등 일반적인 중국식 요리메뉴가 보입니다. 계란토마토 볶음이 조금 다른집과는 다른메뉴같습니다. 메뉴는 새로운 고기맛을 보기위에 양고급세트를 주문합니다.

 

양고급세트를 시키자 서비스로 맥주를 한병 갖다 주십니다. 중국맥주 하얼빈이며 칭따오로 교환할 수도 있습니다.

 

안주가 나오기전에 시원한 하얼빈 맥주로 목을 축입니다. 하얼빈 맥주의 맛은 밍밍하고 톡쏘는 국산 맥주의 맛과 비슷합니다. 소맥을 하기로 합니다.

 

조금기다리자 숯불이 들어오고 양고급세트가 나왔습니다. 왼쪽부터 양삼겹, 양등심, 양갈비의 영롱한 자태가 보이고 새송이 버섯이 데코로 나옵니다. 파트너는 처음보는 비주얼에 흡족한 표정을 보입니다.

 

맨처음 양삼겹과 새송이를 불위에 올려놓고 기다립니다. 사장님의 추천은 양삼겹 다음 양등심 마지막으로 양갈비의 순서대로 구워먹는것을 추천하십니다.

 

양삼겹이 적당히 익었으니 건배를 하고 알콜로 입안을 정갈하게 만들고 양고기를 영접할 준비를 합니다.

 

양삼겹을 우선 양념도 없이 순수한 맛을 봅니다. 부드러운 양고기맛에 꼬득꼬득 씹어지는 식감이 돼지고기 꼬들살과 비슷합니다만 고기맛은 기름기 없는 양고기의 맛이 입안을 사로잡습니다. 만족스런 육즙과 식감에 파트너는 처음부터 만족하는 눈치입니다. 출발이 좋은것 같습니다.

 

양삼겹 가장자리를 양념에 찍어 버섯과 함께 맛을 봅니다. 양념이 어우러지니 중국식 음식의 향이 진해지면서 무언가 중국음식을 먹는 기분이 납니다. 갈수록 고기맛이 더해지니 다음 등심이 기대됩니다.

 

등심을 익히고 자른 모습입니다. 등심은 두껍게 잘라져 나오기 때문에 오랜시간 굽고 썰어야합니다. 처음부터 자르려하면 육즙이 틈사이로 다 새어버리고 뻑뻑한 고기가 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양삼겹을 거의 구웠을때 바로 올리는 것을 추천합니다.

 

등심또한 순수하게 고기 맛을 먼저봅니다. 소고기 스테이크가 따로 없습니다. 넘쳐나는 쥬시한 육즙을 즐길수가 있습니다.

 

양등심을 또한 버섯과 함께 즐깁니다. 구운버섯과 양고기가 참으로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등심은 퍽퍽해지기 전에 양념도 없이 빠르게 집어먹습니다.

 

마지막 양갈비와 함께 맛있는 새송이 버섯을 추가하여 굽습니다. 새송이 버섯이 양갈비를 포위하고 있는 모습이 상당이 웃기게 사진이 찍혔습니다.

 

마지막 양갈비는 버섯이 많으니 큰버섯 한조각과 함게 맛을 봅니다. 송이버섯과 갈비의 조화가 입안에서 매우 좋게 일어나며 두가지의 맛이 섞여 천상의 맛을 자아냅니다. 다음에도 버섯은 추가로 시켜야겠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고기를 맛있게 먹고 마지막 양갈비뼈에 붙은 살을 먹을 차례입니다. 뼈에붙은 고기는 가장 맛있는 부위로서 역시 이래서 사장님이 양갈비를 마지막에 먹으라고 추천한거였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하는 맛입니다.

 

방이동에서 비즈니스 모임 새로운 고기 맛을 찾으시는 파트너분께 아주 강한 인상과 새로운 맛을 알려드린 성공적인 자리였습니다.  

반응형

댓글0